김정범(푸디토리움) – 영화 어느날 Original Motioon Picture Soundtrack

아티스트 : 김정범(푸디토리움)
앨범명 : 영화 어느날 Original Motion Picture Soundtrack
발매일 : 2017.04.11
형태 : 정규

“봄 처마 밑, 당신의 그림자를 따라 벚꽃잎이 내린다.”

[멋진 하루], [러브토크]에 이어

감성 연출의 대가 이윤기 감독과 또 한번 만나다

1 봄 처마 밑 00:54

2 당신의 02:26

3 그림자를 따라 01:36

4 벚꽃잎이 내린다 02:27

5 봄비는 01:22

6 꽃잎을 머금은 채 00:59

7 함께할 수 없는 집 00:36

8 지붕 위로 02:50

9 기억의 연(鳶)이 날리고 02:16

10 조약돌 한 가득 03:08

11 길모퉁이를 돌아 01:25

12 이제야 비로소 00:32

13 당신을 마주합니다 01:50

14 새벽 도로를 향한 02:19

15 영원(永遠)의 물고기 00:45

16 끝이 보이지 않는 00:53

17 바닷길 옆 02:24

18 병실의 밤 02:35

19 어두움을 마주하고 02:10

20 ‘안녕’ 02:25

21 오랜 작별을 건넨다 02:31

22 어느날 05:46

23 멈추어진 봄밤 01:17

24 달빛 바다 05:22

25 다시 벚꽃잎이 내린다 05:52

영화 음악 감독 김정범(푸디토리움)이 <멋진 하루>, <러브 토크> 에 이어 또 한번 감성을 자극하는 연출의 이윤기 감독 영화 <어느날>의 음악 작업을 맡았다.

영화 <어느날>은 어느 날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의 영혼을 보게 된 남자 강수와 뜻밖의 사고로 영혼이 되어 세상을 처음 보게 된 여자 미소가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정범과 이윤기 감독의 인연은 영화 <여자, 정혜>로 거슬러간다. 예고편에 푸딩 1집 수록곡 ‘Maldive’가 삽입 되었고, 이어 영화 <러브 토크>에서 음악감독으로 본격적인 영화음악작업을 시작하였다. <멋진 하루>에서는 하루 동안의 두 남녀의 감정변화를 세련된 올드 재즈로 풀어내 미국 트라이베카 영화제, 샌프란시스코 영화제에서 음악감독으로서 현지 언론과 관객의 뜨거운 관심을 받기도 하였다. 두 사람의 만남은 감성적인 연출과 세심하고 아련한 음악으로 감정의 폭을 확장시킨 바 있기에 이번 영화에서의 재회 역시 뜻깊었으며 또한번 판타지 감성 드라마만의 위로와 치유의 시간을 함께 만들어나가게 되었다.

김정범은 영화 <어느날>의 OST를 작업하면서 여느때보다 영화 속 장면과 정확하면서 명료하게 떨어지는 음악을 만들기 위해 특히 더 고민했다. 장면의 IN-OUT점에 음악이 정확하게 맞물려 돌아가게끔 기술적인 부분을 놓치지 않으면서도, 라이브 연주의 느낌이 잘 살아날 수 있도록 영화를 보고 또 보며 영화 속에 그의 터치가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게 만들었다. 마지막 편집까지도 사운드 전달 하나하나에 심혈을 기울이며 보는 이로 하여금 영화에 푹 빠져들 수 있게 몰입도를 높였다.

그는 <어느날> OST 메인테마인 ‘어느날’을 두 주인공 강수와 미소가 벚꽃길을 걸어가는 씬에 영감 받아 제작했다. 이 곡은 OST 중 가장 처음 만든 곡이자 핵심으로, 벚꽃이 흩날리는 거리 속 사람들의 흘러가는 잔잔함을 생각하며 작업했다. 22번 오케스트라 버전인 ‘어느날’을 중심으로 피아노 버전의 4번 트랙 ‘벚꽃잎이 내린다’와 또다른 오케스트라 버전인 25번 트랙 ‘다시 벚꽃잎이 내린다’ 총 세 가지 버전으로 완성 되었다. 오케스트레이션은 영화 <허삼관>에서 함께한 브라질의 재즈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안드레 마흐마리(Andre Mehmari)가 맡아 섬세하면서 깊이 파고드는 감정선을 만들어냈다. 또한 영화 오프닝 씬에 등장하는 2번 트랙 ‘당신의’ 또한 OST의 주요 테마로 밝은 멜로디 속 슬픔의 아이러니함을 배가시켜 시작부터 관객들을 먹먹하게 만든다.

<어느날> OST에서 가장 주목해야 하는 점은 트랙리스트다. 리스트를 가만히 들여다 보고 있으면 영화를 따라 천천히 벚꽃길을 거니는 기분이 든다. 봄날의 시를 닮았다. 마치 시를 한줄 한줄 천천히 읽어내릴 때 지나간 기억을 회상하듯, <어느날> OST를 들으면 영화 속 따스한 봄날의 한 장면이 떠올랐으면 하는 바람에서 지어졌다. <멋진 하루> OST 트랙 제목이 하루 동안의 시간이라면 <어느날> OST는 순간의 기록이다. <어느날> OST가 어느 봄날 벚꽃잎이 떨어지는 거리를 거니는 강수와 미소의 웃음과 함께, 힘들 때면 찾게 되는, 꼭 필요했던 위로가 되길 바란다.

김정범은 지난 1월, 푸디토리움의 새로운 싱글 [AVEC/아베크] 발매와 더불어, 2012년부터 연재해온 부산일보 칼럼 [푸디토리움의 음반가게] 에세이를 출간(출판사 비채)하였으며, 2017년 하반기에 정규 3집 발매를 목표로 두고 있다. 또한 SBS파워FM [애프터클럽]의 DJ로, 성신여대 현대실용음악과 전임교수로, 영화음악감독으로 음악을 둘러싼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그의 도전은 2017년에도 계속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