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희 (Sanghee Cheong)

바이올리니스트

맑고 투명한 음색으로 어린 나이에도 세계적으로 각광을 받으며 차세대 영 아티스트로 주목받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정상희는 현재 클래식의 본고장 유럽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자랑스러운 한국 연주자이다. 그녀는 예원학교 졸업 후 서울예고를 재학 중에 그의 재능을 눈여겨 본 비엔나 국립음대의 바이올린과 교수 Edward Zienkowski에게 초청을 받아 2007년 도오, 빈 국립음대를 수석으로 입학, 그곳에서 학사와 석사과정을 최고의 성적으로 졸업하였다.

음악의 도시 비엔나를 중심으로 새로운 배움과 더불어 본격적인 연주 활동을 시작한 그녀는 솔리스트로서 상트 페테르부르크 시립교향악단, 북체코 필하모니, 로마 심포니 오케스트라, 독일 뉘른베르크 심포니 오케스트라, 캐나다 토론토 신포니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하며 각 교향악단과 지휘자들로부터 실력을 인정 받으며 본격적으로 유럽에서의 연주활동에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2010년에는 비엔나 뮤직페어라인 황금홀에 데뷔, 비엔나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수석 바이올리니스트 Anton Sorokow와 연주, 이듬해 세계적인 첼리스트 미샤 마이스키와 함께 연주하는 영광을 안았으며 2011년 또다시 그와 피아니스트인 그의 딸 릴리 마이스키와 함께 프라하 방송교향악단과 성공적으로 협연하였다.

세계 유수의 음악제에서도 활약하고 있는 그녀는 테플리체 베토벤 국제 음악제, 체코 체스키크룸로프 국제 음악제 등에 참가하고 있다. 또한 브라질 브라질리아 문화부 초청 리사이틀과 마스터클래스를 가졌으며 2014년에는 체코 프라하 루돌피늄 드보르작홀에서 신년 연주회를 가졌다.

꾸준히 완성을 위해 노력하는 그녀는 끊임없는 배움의 길을 위하여 또다른 클래식 강국인 모스크바로 이주, 차이코프스키 음악원에서 Sergey Kravchenko를 사사하고 최고 연주자 과정을 이수했다. 또한 2016년 10월부터 비엔나 국립음대의 전공강사로 위촉 받아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