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고운 (Goeun Park)

첼리스트

* 사진에 마우스를 오버하시면 아티스트의 SNS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첼리스트 박고운은 예원학교를 졸업하고 15세 나이에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립음대(Hochschule für Musik und Darstellende Kunst in Vienna) 에 최연소 입학하여 최우수 졸업(Ausgezeichnung)하였다. 이후 2002년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립음악대학원을 마치고 2010년에는 세계적 명문인 존스홉킨스 피바디 음악대학원(Johns Hopkins Peabody Conservatory of Music) 에서 전문 연주자 과정(Graduate Performance Diploma)과 석사학위를 취득하며 전문연주자로서의 기반을 단단히 하였다.

박고운은 예원학교 재학 당시 월음콩쿠르 1등, 이화콩쿠르 3등, 조선콩쿠르 2등 및 서울예고 실내악 콩쿠르에서 수상하는 등 다수의 콩쿠르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으며 그와 비롯하여 뉴서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외 여러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통해 일찍이 탁월한 음악성을 인정받았다. 오스트리아 유학시절에도 체코 Brno Philharmonie Orchestra 등 세계적 오케스트라와의 협연도 다수 가졌으며 2000년도 국내의 음연에서 주최하는 미래유망주 시리즈 연주에 초청되어 독주회도 가지며 자신의 음악세계를 넓혔다.

2006년 Peabody Conservatory에 재학중이던 2006년에는 예일 고든 콩쿠르에서 현악부문 전체 1위를 차지하였고 그 해‘ Peabody Conservatory 교수진와 디렉터가 선정한 올해의 자랑스런 피바디인상 (Olga von Hertz Owens Memorial)을 수상하였다. 이외에도 The First Unitarian Church of Baltimore Cultural Series 교수연주회에 초청되어 연주하였고 Washington Kennedy center Conservatory Project 연주에 초청되어 연주하는 등 해외에서도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2011년 1월 귀국독주회를 시작으로 앙상블 및 독주 등 왕성한 연주 활동 중이며 최근에는 현재 상영중인 2012년에 제작된 다큐멘터리 클래식 음악영화 “앙상블”에 출연하여 연주뿐만 아니라 여배우 기죽이는 미모로 주목을 받기도 하였다.  예원학교, 선화예중, 서울예고를 출강하며 후학양성에도 힘을 쓰고 있으며, 2014년 결성된 솔리앙상블의 첼리스트로 지난 12월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 렉처콘서트 <하루키, 미야자키 하야오를 만나다>로 전석매진을 시키며 성공적인 데뷔무대를 마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