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진 – La Viola Romantica

아티스트 : 김상진
앨범명 : La Viola Romantica
발매일 : 2005.12.6
형태 : 정규

김상진의 La Viola Romantica

세종 솔로이츠, 금호 현악 사중주단을 거쳐 현재 MIK 멤버이자
국내 최고의 비올리스트로 활약 중인 김상진 비올라 앨범
국내 최고의 어쿠스틱 사운드을 홀(세라믹 팔레스홀) 레코딩

슈만의 ‘Adagio & Allegro for Viola & Piano’
헨리 비외땅의 ‘Sonata for Viola & Piano op. 36′
라이네케의 ‘3 Phantasiestuecke (3 Fantasypieces) for Viola & Piano op. 43′
포레의 ‘꿈꾸고 난 후’, ‘시칠리엔느’
라흐마니노프의 ‘보칼리제’
어메이징 그레이스 등 수록

[CD 1] 우리 아기 만나기 전, 떨리는 첫 교감

01 Present
02 Kiss The Rain
03 Beloved
04 What Beautiful Stars!
05 Letter
06 Destiny Of Love
07 Sometimes… Someone
08 Do You?
09 It’s Your Day
10 Piano
11 The Day After
12 Indigo
13 When The Love Falls (String ver.)
14 Love Me
15 Till I Find You
16 I’m Just A…


[CD 2] 우리 아기 만난 후, 행복한 교감

01 Wait There
02 Loanna
03 Sweet Dream My Dear
04 Chaconne
05 Elegy
06 May Be
07 Passing By
08 If I Could See You Again
09 Memories In My Eyes
10 Love
11 All Myself To You
12 One Day Diary
13 With The Wind
14 River Flows In You
15 I
16 Hope

1) 김상진 비올라 앨범의 의의

국내 클래식 음악계가 보다 발전하고 풍부해지기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에서 실력을 발휘하는 연주자는 이를 즐기 즐기는 팬층이 두터워져야 할 것이며 공연, 음반 등 다양한 제반 조건들이 풍부해져야 할 것이다.
매년 클래식을 공부하는 학생들은 늘고 있으며, 피아노와 같은 인기 악기(?)에는 해외에서 인정받는 자랑스러운 국내 연주자들이 많지만, 사람들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거나, 무대에서 크게 돋보이지 않는 비올라와 같은 악기의 경우에는 클래식 앨범을 위한 비올라 음반은 물론 이를 공부하는 학생들이 참고할 만한 음반조차도 변변치 않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이러한 가운데 김상진의 첫 비올라 앨범 발매는 이 작업 하나만으로도 눈여겨봐야 할 것이며, 이 앨범으로 인해 우리 클래식계가 한층 더 풍부해지고 있다고 할 것이다.

김상진은 우리나라 최초의 비올라 솔리스트이신 부친 김용윤선생(현재 전주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바이올린과 비올라를 아주 가까이 접하면서 자랐다. 따라서 현악기에 대한 확실한 조기교육을 받은 김상진에게 비올라라는 악기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깊은 애정은 아주 자연스러운 것이었다.
그러나 비올라에 대한 경외심에 가까운 애정은 독일 유학과 귀국 후 연주자로서 활동하면서 많은 상처를 입게 된다.
음악을 이해하는 단계가 일단 멜로디, 그 다음 베이스 라인, 마지막으로 중음역이라고 한다. 그러니 중음역을 담당하는 비올라가 정말 바이올린만큼 대중화 되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중음역을 들으면 그 작곡가의 수준과 마음을 이해하게 된다”라는 말도 있듯이 바흐부터 모차르트, 슈베르트, 베토벤, 드보르작, 힌데미트 에 이르기까지 많은 작곡가들도 자신의 곡을 연주할 때에 비올라를 맡아 위와 아래 성부를 조율했다고 하니, 이 멋진 ‘조절자’의 역할을 하는 비올라에 대한 일반 대중의 이해도와 인식이 높아진다는 건 우리 대중들의 음악수준이 높아지는 것을 의미하는 것일 것이다.
바이올린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인기 악기인 비올라에 대한 잘못된 이해, 무관심 등에 부딪히며 김상진은 비올리스트로서 우리나라에 ‘비올라 알리기’에 노력할 것을 결심하게 된다.
그리하여 무엇보다 공연 활동에 애쓴 결과 이제 국내에서 재능 있는 비올리스트로서 인상적인 비올라 음색을 들려준 김상진은 이제 새로운 도전을 하였다.
그가 유학 후 한국에 돌아와 또 하나 느낌 점은 비올라에 대한 앨범이 너무나 부족하다는 점이었다.
사람들에게 비올라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서는 보다 가깝게 이를 접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국내에서 거의 레코딩 된 적 없는 비올라 앨범을 제작하게 되었다.
특히, 국내 클래식 앨범 제작사로서 가장 젊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스톰프 뮤직과 함께 작업을 함으로써 대중성과 음악성을 동시에 갖춘 앨범을 제작, 대중들에게 쉽고 편안하게 들려주고 싶었던 것이다.
이 부드럽지만 야심찬 음악가가 앞으로 만들어 나갈 ‘비올라 월드’가 벌써 기대가 된다.

2) 수록곡 소개
이번 앨범은 ‘비올라 알리기’의 중요한 한 부분으로 곡 선정에 있어서는 ‘비올리스트들’과 ‘음악 애호가’를 모두 고려했다. 일단 음반 전체를 낭만시대 곡으로 꾸며서 통일감을 추구했고, 훌륭한 곡이지만 덜 알려진 정통 비올라 레퍼토리와 이미 여러 악기들을 통해 널리 알려졌지만 ‘비올라 소리’로 들려주고 싶은 곡들을 선택하였다.

Robert Schumann / Adagio & Allegro for Viola & Piano
‘슈만’의 ‘아다지오와 알레그로’는 원래 ‘호른’을 위해 작곡되었지만 오늘날 첼로나 비올라, 바이올린, 클라리넷 등 거의 모든 악기로 연주될 정도로 사랑 받는 곡으로 아름다운 멜로디 라인이 무엇보다 비올라 음색하고도 잘 어울리는 곡이다.

Henri Vieuxtemps / Sonata for Viola & Piano op. 36
일반적으로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잘 알려진 작곡가이지만 비올라 곡도 여럿 남겼는데 일반에게는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편이다. 그의 첫 번째 비올라 소나타는 김상진이 1999년 국내에서 연주한 뒤 국내에 알려지기 시작하여 최근에는 각종 콩쿨과 입시 지정곡으로 나오기도 하는 곡이다. 국내에 특히 느린 2악장은 ‘뱃노래’로, 슬픈 가락이 우리 정서에 너무나 와 닿는 아름다운 곡이다.

Carl Reinecke / 3 Phantasiestuecke (3 Fantasypieces) for Viola & Piano op. 43
‘라이네케’ 역시 비올라 곡보다는 플룻 소나타 등으로 알려진 독일 낭만파 작곡가인데, 슈만의 그늘에 가려 빛을 못 본 감이 있지만 여전히 아름답고 낭만적인 그만의 감성을 가진 많은 곡을 작곡했다.
그 중의 하나인 이 ‘3개의 환상 소품’은 특히 당시 독일 시장바닥의 활기차고 소란스러운 풍경을 그려낸 마지막 곡이 재미있다.

그리고, 이미 다른 악기로 익숙한 클래식 소품 포레의 ‘Apres un reve (꿈 꾸고 난 후에)’와 ‘Sicilienne (시칠리엔느)’ 그리고 라흐마니노프의 ‘Vocalise (보칼리제)’는 원래 비올라곡인양 너무나 아름답고 풍부한 음색과 연주를 들려주고 있다. 곤두세운 신경을 가라앉히고 편히 앉아 듣고 있으면 너무나 달콤한 휴식을 가져다 준다.

Amazing Grace 와 찬송가 ‘Nearer, my God, to Thee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은 원래 계획에 없던 곡인데, 3일 예정했던 레코딩이 너무나 빨리 끝나 평소에 그가 즐겨 연주하던 가스펠을 본인이 다시 편곡하여 연주하였다.

3) 레코딩
이번 앨범은 클래식 앨범 제작이 드문 우리나라에서 최고의 어쿠스틱 사운드를 내기 위해 홀 레코딩으로 진행하였다.
국내에서 가장 레코딩 사운드가 좋다는 ‘세라믹 팔레스홀’에서 3일 동안 이루어졌으며, 레코딩은 우리나라 최초의 독일 톤마이스터(녹음의 예술적, 기술적 부분을 모두 관장하는 일종의 프로듀서 )이자 서울시립교향악단 바이올린 수석으로 연주자로서도 인정받고 있는 정남일씨가 맡아서 진행하였댜. 정남일씨는 국내 클래식 레코딩에서는 최고로 인정받는 분으로서 비올라의 음색이 가장 돋보이게 나올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와 노하루로 너무나 훌륭한 사운드를 내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