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우 – 사랑해, 말순씨 O.S.T

아티스트 : 조성우
앨범명 : 사랑해, 말순씨 O.S.T
발매일 : 2005.11.15
형태 :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

시대를 관통하는 감동과 웃음!
‘집으로’ ‘말아톤’ ‘웰컴 투 동막골’의 신화를 잇는 일등 코믹 휴먼드라마

01 조성우 – Prologue
02 변진섭 – 손님
03 조성우 – 광호의 아침
04 조성우 – 광호의 기도
05 원호경 – Shiny Day
06 조성우 – 오빠 사랑해
07 조성우 – 사랑해 말순씨
08 조성우 – 따라오지마
09 조성우 – 고양이 춤 (Melodeon Solo ver.)
10 강민휘 – 난 정말 몰랐었네
11 조성우 – Only You!!
12 조성우 – 엄마의 눈썹
13 이지연 [O.S.T.] – 새벽 달리기
14 조성우 – 광호의 꿈
15 조성우 – Beautiful Life (Piano Solo ver.)
16 길옥윤 – 혜숙이 부르는 CM송 메들리
17 원호경 – 우리는 친구다
18 조성우 – 고양이 춤 (Full ver.)
19 한주헌 – 은숙을 구하라
20 조성우 – 엉뚱한 상상
21 조성우 – 떠나는 사람들
22 조성우 – 엄마의 마음
23 조성우 – 학교 가는 길
24 안정아 – 손님

‘포레스트 검프’의 이야기를 기억하는가? 그의 특별한 스토리가 잊혀지지 않은 채 회자되는 이유는 미 현대사의 가장 혼란스러운 시대와는 다소 무관해 보이는 인물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허를 찌르는 유머와 유쾌한 진행, 그리고 미소를 머금게 하는 따스함과 감동을 선사했기 때문일 것이다. 동 시대 지구 반대편, 동양 방송국이 문을 닫고, 컬러TV가 등장하고 프로야구가 첫 선을 보이던 현대사의 가장 ‘화려한 시절’. ‘행운의 편지 때문에 엄마와 가장 소중했던 사람들을 잃었다고 믿는 광호의 이야기는 그 드라마틱한 시대를 무심히 통과하며 특별한 웃음과 감동을 약속한다.

백년, 천년 같은 얼굴일 것만 같던 대통령이 바뀌고, 방송과 신문에서 떠들어 대는 소리가 심상치 않았던 그 시절, 그러나 이제 막 코 밑에 솜털이 가신 소년에게 그것이 무슨 상관일까. 무식하고 창피 하기만한 ‘지긋지긋한’ 엄마. 공포의 대상이 되어버린 동네 바보 형, 그리고 열렬한 숭배대상인 아랫방 간호사 누나. 이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가슴 따뜻하고 유머러스한 에피소드는 관객들에게 저마다 잊고 있었던 가장 소중한 추억을 떠올리게 만든다. 그리고 그 시절을 통과하여 이제 성인이 된 관객에게 이 영화는 묻는다. ‘당신이 잃어 버린 것은 무엇입니까?’ ‘당신은 지금 무엇을 그리워하고 있습니까?’

강요되지 않는 착한 웃음과 순박한 감동으로 21세기 한국영화의 가장 굵직한 줄기를 세운 영화들이 있다. ‘집으로’ ‘말아톤’ ‘웰컴 투 동막골’, 2005년 가을, 영화 ‘사랑해, 말순씨’는 그 고품질 휴머니즘 영화의 명맥을 잇게 될 것이다. 소소한 기억들을 되살리며 유쾌한 그리움으로 가슴속을 꽉 매워 줄 아름다운 영화 ‘사랑해, 말순씨’. 이 영화를 보고 나오는 순간, 가슴속 깊은 곳에 담고 있던 각자의 ‘말순씨’에게 “사랑해!”라고 외치는 관객들의 모습을 기대한다.

햇빛 쏟아지던 날…
대한민국 최고의 영화꾼들, 꿈을 꾸다

‘오아시스’, ‘올드보이’, ‘바람난 가족’, ‘효자동 이발사’, ‘인어공주’.
이 작품들의 공통점이 무엇일까? 바로 제목만 들어도 고개가 끄덕여지는 한국의 대표적인 웰메이드 영화라는 점이다. 이 영화들의 내노라하는 영화꾼들이 ‘사랑해, 말순씨’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인어공주’ 박흥식 감독은 전작 두 편으로부터 백상예술대상 신인상과 감독상을 차례로 거머쥐며 새로운 스타감독의 탄생을 알렸다. 데뷔작으로 ‘사랑해, 말순씨’를 삼고 싶었을 만큼 이 영화에 무한한 애정을 자랑하는 박흥식 감독은 본인 특유의 따뜻한 감성, 거기에 쿨한 휴머니티를 더해 그려 나간다. ‘오아시스’, ‘바람난 가족’, ‘효자동 이발사’의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여배우 문소리는 광호의 지긋지긋한 그녀 ‘말순씨’ 역을 맡아서 대한민국 대표 엄마로 다시 한번 변신하였다.

‘올드보이’의 혜성 같은 신인 윤진서는 광호의 집에 하숙 하는 천사 같은 간호사 누나로, ‘선생 김봉두’ ‘효자동 이발사’의 연기파 아역배우 이재응은 얼굴에 여드름 돋은 소년으로 훌쩍 커, ‘사랑해, 말순씨’의 광호로 이야기의 듬직한 주인공이 되어 돌아왔다. 그리고, 아름다운 그 시절로의 회귀를 도와줄 또 한 사람은 박흥식 감독의 오랜 파트너 이면서 ‘8월의 크리스마스’를 시작으로 최근 ‘봄날은 간다’ ‘형사’ ‘외출’ 등에서 서정적이면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만드는 조성우 음악감독이 맡아 영화에 힘을 더한다.

대한민국 최고의 영화꾼들이 세계인에게 약속한 걸작 휴먼 드라마 ‘사랑해,말순씨’.
이제 다 함께 확인할 일만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