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디토리움 (Pudditorium) / 김정범

싱어송라이터/영화음악 감독

* 사진에 마우스를 오버하시면 아티스트의 SNS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세련되고 이국적인 사운드의 감성 음악으로 새로운 음악 영역을 구축한 푸디토리움 김정범. 서강대학교 경영학과 재학시절 제 11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참여, 장려상을 수상하며 음악생활의 문을 열게 되었다. 2003년, 팝 재즈밴드 ‘푸딩’이라는 이름으로 본격적인 음악활동을 시작, 국내 연주음악계의 신선한 바람을 몰고 왔다. 푸딩의 달콤 말랑한 음악이 국내 음악시장에서 팬들의 사랑을 받기 시작할 무렵, 김정범은 본격적인 음악 공부를 하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갔다. 적지 않은 나이에 미국으로 건너간 그는 Berklee College of Music에서 학사과정부터 다시 시작하였다. 버클리음대에서 ‘Professional Music’ 학사과정을 수학하면서 꾸준히 음악활동을 멈추지 않았고, 방학 때마다 지속적인 공연활동을 하며, 푸딩의 고정팬층을 확보하기 시작하였다. 그러던 2007년, 음악 공부에 좀 더 집중하기 위해 푸딩 활동을 중단하고, New York University에서 ‘Jazz Studies’ 석사과정을 밟으며 한 발 더 나아가 세계 아티스트들의 마음까지도 사로잡는 음악을 만들어내기 시작하였다.

2003년 가을, 김정범(피아노), 염승재(기타), 이동근(베이스), 김진환(퍼커션), 윤재현(드럼)으로 구성된 5인조 팝재즈밴드 푸딩은 한국 음악계의 신선한 바람 일으키며 데뷔하였다. 김정범은 푸딩의 리더로 푸딩의 모든 음악을 작곡, 편곡, 프로듀싱 하였다. 한국인의 감성이라 보기 힘든 섬세한 이국적 사운드로 ‘푸딩 스타일’을 만들어낸 푸딩 1집 「If I Could Meet Again」은 각종 영화음악과 광고BGM에 사용되며 큰 사랑을 받았다. 2005년 발매된 2집 「Pesadelo」에서는 삼바, 맘보, 아프로큐반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푸딩만의 감성으로 완성시켰다. 또한, 국내 실력 파 뮤지션들과 활발하게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하였는데, 이루마 5집 「h.i.s. monologue」에는 Co-producer로 참여하였고, 루시드폴 3집에서는 ‘국경의 밤’의 피아노 연주로 참여하였다. 또한, 전제덕, 하림, 빅마마, 루시드폴 등 실력파 뮤지션들이 그의 앨범에 참여하기도 했다. 2009년부터는 푸디토리움이라는 이름으로 세계적인 뮤지션들과 함께 앨범 작업을 하며 보다 음악세계를 선보였다. 1집 「Episode : 이별」의 타이틀곡 ‘Viajante(비아잔떼)’는 브라질 뮤직 어워드 CATA-VENTO(카타벵토) 2012에서 아시아 최초 ‘올해의 노래’로 선정되었다. 2집 「Episode : 재회(再會)」에서는 국내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포르투갈, 프랑스 등 이국적인 감성으로 가득 채워진 음악들이 세계적인 세션, 엔지니어들과 작업하여 또 한번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그리고 관객, 전문가들에게 클래식 앙상블과 테크놀로지의 결합의 최고의 결과물이라는 찬사를 받았던 공연을 앨범에 담아낸 동명 타이틀의 앨범은 마치 공연을 보고 있는 듯한 현장감이 느껴지면서도 깔끔한 사운드를 구현해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평소 푸디토리움 팬을 자청한 모델 장윤주의 러브콜을 받으며 프로듀싱에 참여한 두번째 앨범 「I’m Fine」은 장윤주가 가진 감성을 한껏 끌어내며 완성하였다. 이어 세계적인 테너 김재형의 국내 첫 가곡 앨범「Morgen」에서는 목소리와 기타, 그리고 반도네온이 함께하여 스탠다드 클래식 가곡 앨범을 새롭고 신선하게 프로듀싱하며 다양한 장르에서 프로듀서로서의 입지도 다지고 있다.

이윤기 감독의 영화 <여자, 정혜>의 예고편에 푸딩 1집에 수록된 ‘Maldive’가 삽입되며 인연이 시작되었다. 이윤기 감독의 차기작, 영화 <러브 토크>에서 김정범은 음악감독으로 본격적인 영화음악작업을 시작하게 되었고, 첫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고급스러운 재즈 사운드에서부터 이국의 낯선 풍광을 그려낸 사운드까지 여러 가지 색깔의 음악을 만들어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영화 <아주 특별한 손님>에서도 잔잔함 감성을 그대로 음악에 담아 표현하였고, 둘의 만남은 영화 <멋진 하루>까지 이어져 영상과 음악의 완벽한 조화를 나타냈다. 김정범은 영화 <멋진 하루>에서 하루 동안의 두 남녀의 감정변화를 올드 재즈로 풀어내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올드 재즈의 요소를 단 하나도 두지 않고 현대적인 요소들로만 구성하여 과거를 느낄 수 있게 만들었다는 점이다. 세련된 음악은 영상과 더해져 빛을 발했고 특히, 영화 <멋진 하루>가 해외에 소개되면서 영화음악도 함께 주목 받아, 미국 트라이베카 영화제, 샌프란시스코 영화제에서 음악감독으로서 현지 언론과 관객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멋진 하루>에서 이어진 인연으로 배우 하정우가 처음으로 직접 연출에 나선 <577 프로젝트>의 음악감독을 제안하며 이전에 발표한 음악에서는 느낄 수 없는 새로운 색깔의 음악을 선보이며 영화를 돋보이게 하였으며, 하정우의 독특한 유머와 코드가 드러나는 두 번째 작품 <롤러코스터>의 음악에도 참여하였다. 2015년 1월, 또 한번 하정우와 손을 잡고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로 중국 소설가 위화의 ‘허삼관매혈기’를 원작으로 제작된 <허삼관>의 음악감독을 맡으며, 한국을 비롯하여 체코, 미국, 브라질, 프랑스, 이탈리아 총 6개국에서 현지 최고의 뮤지션들과 레코딩을 진행하여 밀도높은 사운드를 완성했다.

2012년부터 매주 목요일 부산일보에 [푸디토리움의 음반가게]라는 코너에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유명한 명곡들부터 국내에서 아직 소개되지 않은 새로운 곡들을 소개하며 부산일보에서 가장 긴 기간 동안 꾸준히 기고하고 있는 칼럼으로 기록되고 있다. 또한, 2013년부터는 매주 수요일에서 목요일로 넘어가는 새벽 3시, SBS 파워FM에서 진행되고 있는 라디오 방송 [애프터클럽]의 DJ를 맡아 진행하며 음악적인 분야 뿐만 아니라 다양한 활동을 왕성하게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