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홍천 피아노 리사이틀

피아니스트 윤홍천 리사이틀

・일시 : 2015. 3. 28(금) 8PM
・장소 : 예술의전당 IBK홀

☏ 주최/문의 : 스톰프뮤직 02)2658-3546

뮌헨필과의 성공적인 협연 후 젊은 거장이 되어 돌아온 피아니스트 윤홍천
2014년 한국 클래식계를 들뜨게 만들었던 피아니스트 윤홍천의 뮌헨필하모니오케스트라와의 협연 소식. 비록 故로린 마젤과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연주만으로 거장의 마음을 사로잡아 성사되었던 이 협연은 현지 언론을 비롯 이를 주목하던 많은 클래식팬들의 극찬 속에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그리고4일 간의 빛났던 협연에서 받은 에너지를 가지고 피아니스트 윤홍천은 국내 첫 리사이틀을 준비한다. 바로 3월 28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리는 <윤홍천 피아노 리사이틀>이다. 2011년 한국에서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한 후 <사진과 함께하는 피아니스트 윤홍천의 슈베르트 여행기>, <윤홍천 & 정준호의 낭만시대> 등 토크나 렉처를 곁들인 다양한 방식의 공연들을 시도하며 많은 연주를 선보였지만 리사이틀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기획 공연을 준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피아노의 시인, 방랑자를 노래하다
모차르트를 비롯 바흐, 슈베르트, 슈만, 리스트의 레퍼토리 준비

윤홍천은 이번 리사이틀에서 긴 여행을 떠나는 방랑시인의 여정을 묘사하며, 그 첫 포문을 여는 곡으로 바흐의 “사랑하는 형과의 작별에 부치는 카프리치오 BWV 992”를 선곡하였다. 바흐의 곡으로 여행길에 오른 방랑시인은 리스트에 의해 편곡된 슈베르트, 슈만의 작품들을 통해 길 위에서 만나는 풍경들을 노래하고 자연의 아름다움에 감탄한다. 그리고 여정 속에서 교차해온 만감, 헤매던 나날들의 고민과 성찰에 대해 이야기하며 슈베르트의 “방랑자 환상곡”으로 연주는 마무리된다.

지극히 낭만주의적인 이 마지막곡은 연주자에게 고도의 비루투오시티를 비롯 파워와 절제 사이의 완벽한 균형을 요구하는 난곡이다.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마우리치오 폴리니는 그가 최고의 기량을 뽐낼 때 이 곡을 녹음하였을 정도이다. 일찍이 윤홍천은 2011년 슈베르트 독주 음반을 발매, “독일인보다 더 완벽한 이해”라는 평을 받으며 독일인이 아님에도 불구, 바이에른주 문화부장관으로부터 “젊은 예술가상”을 수여받은 바 있어 마지막곡에 대한 그의 해석이 더욱 기대가 된다.

또한 그는 독일의 음반사 웸스 Oehms와 진행하고 있는 장기 프로젝트인 “모차르트 소나타 전곡 녹음”과 관련, 이미 국내에 라이선스 된 첫 번째 음반에서 KV 310을, 이후 발매될 두 번째 음반에서 KV 280을 연주할 예정이다. 영국 그라모폰지를 통해 “손꼽히는 모차르트 명반”이라는 호평을 받았으며 각종 현지 언론에서 앞다투어 추천음반으로 선정한 그의 모차르트를 음반이 아닌 라이브 연주로 들을 수 있는 기회이다.

윤홍천, 젊은 방랑의 끝에서 확고히 자신만의 연주 인생을 걷는다
20세기 후반의 대표적 피아니스트로 손꼽히며 슈베르트의 구조적 조형미를 가장 잘 살린 피아니스트로 평 받는 알프레도 브렌델은 “방랑은 낭만주의의 조건이다”라고 표현하였다. 낭만주의의 기저에는 현실에 대한 좌절과 방황이 깔려 있다는 뜻이리라. 2011년 첫 독주회 “슈베르트 여행기” 때부터 지속적으로 낭만주의 음악에 대한 애정을 보이며 슈베르트, 쇼팽, 슈만, 리스트 등의 레퍼토리를 연주해 온 윤홍천. 그는 어느덧 이상향을 위해 끊임없이 방황하고 고민하던 20대의 방랑 시절을 거쳐 자신의 길을 찾아 묵묵히 걸어갈 줄 아는 성숙한 30대가 되었다.

뮌헨필과의 성공적 협연과 더불어 하이델베르크 극장의 상임 피아니스트로도 바쁜 2015년을 보내게 될 그는 5년간의 장기프로젝트인 “모차르트 소나타 전곡 녹음” 그 두 번째 음반을 발매할 예정이며, 2013년 음악감독으로의 첫 영역 확장을 시도했던 “8인의 피아니스트”에 올해 또다시 도전하기도 한다. 유럽 무대를 중심으로 전 세계를 돌며 독주, 실내악, 협연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의 앞날이 방랑자 환상곡의 마지막처럼 희망적이고 장대하게 펼쳐지길 기대한다.

PROGRAM

바흐 사랑하는 형과의 작별에 부치는 카프리치오 BWV 992 Bach Capriccio sopra la lontananza del suo fratello dilettissimo, BWV 992
1. Arioso: Adagio
2. (Andante)
3. Adagiosissimo
4. (Andante con moto)
5. Aria di Postiglione: Allegro poco
6. Fugue all’imitatione di Posta

모차르트 소나타 KV 310 Mozart Piano Sonata No.8 in a minor, KV 310
1. Allegro maestoso
2. Andante cantabile con espressione
3. presto

슈베르트-리스트 “송어” Schubert/Liszt “Die Forelle” (“The Trout”)
슈만-리스트 “봄밤” Schumann/Liszt “Fruhlingsnacht”

[인터미션]

모차르트 소나타 KV 280 Mozart Piano Sonata No.2 in F Major, KV 280
1. Allegro assai
2. Adagio
3. Presto

슈베르트 방랑자 환상곡 Schubert Wanderer Fantasy, Op.15, D 760
1. Allegro con fuoco, ma non troppo
2. Adagio
3. Presto
4. Allegro

* 본 프로그램은 연주자 사정에 의하여 예고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PROFILE
피아니스트 윤홍천 / William Youn

“우리는 그가 동년배인 랑랑과 윤디리에 버금가는 큰 성공을 하리라 의심치 않는다.” 스위스 , 루가노 Corriere del Ticino 신문
“갈망과 애틋함이 묻어나는 손놀림… 피아노로 시를 쓰는 아티스트” 동아일보 조이영 기자

2014년 뮌헨필하모니 오케스트라와 협연
2012년 빌헬름 켐프 재단 최연소 최초 동양인 이사 선정!
2011 독일 바이에른주 문화부장관으로부터 ‘젊은 예술가상’ 수여!

피아니스트 윤홍천은 완벽한 테크닉과 섬세한 감성으로 작품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피아노의 시인’이라고 불리며 클래식의 본고장 유럽에서 더욱 사랑받고 있는 차세대 피아니스트이다.

1999년 보스턴에서 벤저민 잰더가 지휘하는 보스턴 유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조던 홀에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을 성공적으로 연주, 남미 주요 도시를 투어하였으며 보스톤CPI 음반사에서 이 실황연주를 음반으로 발표하였다. 국내 유수의 콩쿠르에서도 두각을 나타낸 그는 이태리 알레산드로 카사그란데 국제 콩쿠르, 중국 상하이 국제 콩쿠르, 미국 클리블랜드 콩쿠르에서 입상하였으며 부조니 콩쿠르와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결선 진출, 윤이상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는 박성용 영재특별상을 수여 받았다. 2001년 유럽으로 활동 무대를 옮긴 그는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상트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극장 오케스트라, 브르노 필하모니, 콘스탄츠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벨기에 국립 오케스트라 등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 무대를 가졌으며 국내에서는 서울시향, 인천시향, 수원시향, 대구시향 등과 협연하였으며, 정명훈, 금난새, 김대진 등 세계적인 마에스트로와 함께 하였다. 더하여 지휘자 성시연이 이끄는 경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2014 아시아오케스트라위크에 초대되어 도쿄 오페라시티에서 협연하며 큰 성원을 받았으며 한국의 클래식음악을 성공적으로 알렸다. 2014년 12월에는 세계적인 마에스트로 故 로린 마젤에게 생전에 직접 발탁되어 뮌헨필하모니오케스트라와 네 차례 성공적으로 협연, 새로운 젊은 거장의 출현을 알렸으며, 같은 해 독일 하이델베르크극장의 상주 피아니스트가 되어 2015년부터 활동할 예정이다. 또한 Würzburg Mozart Festival, Baden Baden Festspielhaus, Weilburger Schlosskonzerte, Davos Festival, 대관령 국제음악제, 피스 앤 피아노 페스티벌 등 이름있는 주요 페스티벌에도 매년 참가하고 있다.

음반활동으로는 2004년, 2006년에 쇼팽 협주곡 전곡과 슈만 협주곡을 녹음(Sony BMG)하였고, 2010년에는 첫 독주음반 (쇼팽, 슈만, 볼프의 기념음반)을 발매, 룩셈부르크의 Pizzicato 잡지에서 선정하는 이달의 음반상 “Excellentia”를 수여 받았다. 두 번째 독주 음반은 슈베르트의 후기작품을 담았으며 2011년 현지 발매, 2012년 국내 발매되었다. 이 음반은 곧 Bayern Klassik 라디오, Süddeutsche Zeitung, Mitteldeutscher 방송국 등 독일의 각종 매체에서 추천음반으로 선정되며 놀라운 감수성으로 완벽하게 작품을 이해했다는 호평을 받았고 프랑스의 저명한 잡지 “디아파종“에서도 ‘5 Diapason‘ 음반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로 인해 2011년 동양인으로는 이례적으로 독일 바이에른주 문화부장관으로부터 “젊은 예술가상“을 수여 받기에 이른다. 국내에서는 2012년에 처음으로 [Encore]라는 타이틀로 소품 음반을 발매하기도 하였다. 최근 독일의 음반사 웸스Oehms와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전곡 녹음이라는 5년에 걸친 장기 프로젝트를 진행중에 있으며, 2013년 11월 유럽을 시작으로 미주, 아시아권에도 발매되었다. 독일, 스위스, 오스트리아 등의 언론사에서는 앞을 다투어 이 음반을 추천음반으로 소개하였으며 영국 클래식 전문지 그라모폰에서는 “여러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음반 가운데 손꼽힐 만하다.”고 호평했다.

1982년 서울에서 태어난 윤홍천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예비학교에서 임종필 교수를 사사하였다. 95년 예원학교에 수석 입학한 후 다음해 도미, 보스톤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와 월넛힐 예술고등학교에서 수학하였다. 2001년 독일 하노버 대학교에 입학하였고 이후 소수 정예 선발로 까다롭기로 유명하고 저명한 피아니스트들을 다수 배출한 이탈리아 코모 아카데미에서 교과 과정을 마무리하였다. 2012년 빌헬름 켐프 재단의 최연소 최초 동양인 이사진으로 선출되며 더 큰 가능성을 보여주었던 윤홍천은 현재 뮌헨에 거주하며 유럽을 중심으로 한국과 오가면서 독주 활동을 비롯 실내악과 오케스트라 협연 등 세계를 무대로 다채로운 연주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학력]
– 한국예술종합학교 예비학교에서 임종필 교수를 사사
– 1995 예원학교 수석 입학
– 1996 ~ 2001 보스톤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 월넛힐 예술고등학교 졸업
– 2001 ~ 2009 독일 하노버 음악대학 졸업
– 2006 ~ 2009 이탈리아 코모 피아노 아카데미에서 수학